제목: 동심에서의 먹줄왕잠자리와 놀기
이름: * http://jasa.pe.kr


등록일: 2004-06-14 11:53
조회수: 8966 / 추천수: 1291
 
제목 없음

어디 잠자리랑 한번 놀아볼까요ㅏ?
1m내외의 막대기에 줄을 연결하고 이 줄에 암컷의 몸을 묶는다.

DSC_0040.JPG

물위에 수컷이 보이면 암컷을 날리고 막대기를 천천히 암컷의 비행에 맞추어 빙빙돌린다
그러면 수컷이 날아와 암컷을 붙잡으며 짝짓기를 시도한다.

DSC_0043.JPG

DSC_0043.JPG

DSC_0024.JPG

DSC_0042.JPG

DSC_0042.JPG

암컷은 앉을곳을 찾는데 줄 때문에 몸에 앉게 된다.

DSC_0048.JPG

DSC_0028.JPG

슬며시 잡으면 되지만 키스는 곤란하다.

              
1   2004-06-14 12:36:44
어릴때 큰집형이 저 방법을 알려줬었는데..ㅋㅋ
2 Anotogaster   2004-06-14 18:27:01
흐흐.. 저도 어릴적에 실묶어서 저렇데 장난쳤던적이 기억나네요.^^;;
3 rlatjdals   2004-06-19 20:23:13 [삭제]
왜! 뒤에서실이나와요.
4 황규상   2004-08-20 23:07:45
나는 손으로 빙빙돌려 잡아봤어요.
5 황규상   2004-08-20 23:08:26
정말로 잘걸려들었어요.^^
6 황규상   2004-08-20 23:09:36
그런데







지금은 잘안잡히네요ㅠㅠ
7 시시오   2004-08-28 12:27:45 [삭제]
잼있겠네요
8   2005-04-25 09:03:30
요거 숫놈에게 호박꽃가루 발라서 돌려두 됩니다. 왜 되는지는 모르지만 하여간 호박꽃 냄새에 뭔가 특별한 애정을 느끼는 가보죠.
9 현덕   2005-08-29 23:38:02 [삭제]
잠자리는 후각보다 시각에 의존하는 곤충이라서 수컷 배 첫마디의 푸른부분에 호박꽃가루를
바르게되면 노란색으로 변하게되어 수컷들이 암컷으로 착각합는겁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64
 
 눈쌓인 해미읍성의 풍경 2 2003-01-09 1249 8116
63
 
 흐린날의 시냇가..해미 산수리계곡 1 2003-02-24 1508 9079
62
 
 봄의 교향악이 울려 퍼지는 언덕... 1 2003-03-24 1290 8171
61
 
 집중탐구 [방울실잠자리] 4 2003-04-01 1378 8516
60
 
 쇠측범잠자리가 우화하고 있어요..T.T 2 2003-04-10 1145 8249
59
 
 넉점박이잠자리를 찾으러.... 2003-04-14 1268 8428
58
 
 우연인가 인연인가?.... 2 2003-05-09 1283 8201
57
 
 충북 괴산과 속리산관찰기 6/12 3 2005-06-24 1448 9500
56
 
 피라미가 뛰노는 시냇가에서... 5 2003-07-07 1269 8644
55
 
 아니...이이런.....이럴수가...^^ 16 2003-07-14 1195 8796
54
 
 거제도 탐방기...... 2 2004-04-07 1236 8130
53
 
 춤추는 도심의 잠자리 .... 그 차량위의 산란광경 7 2003-07-25 1268 9095
52
 
 털매미는 쉼없이 울어대고..... 7 2004-08-02 1813 10380
51
 
 8/31...숲속의 헌터 6 2003-09-01 1336 8948
50
 
 이젠 겨울에도 할일이 생겼습니다.. 7 2003-10-27 1622 9342
49
 
 눈속의 잠자리... 3 2004-01-18 1308 8516
48
 
 올해의 절반........5/26 영종도에서 3 2004-05-28 1200 7958
 
 동심에서의 먹줄왕잠자리와 놀기 9 2004-06-14 1291 8966
46
 
 가을의 들녘에서.... 3 2004-10-26 1610 9991
45
 
 바탕화면용 사진입니다. 2 2004-12-06 1401 9207
44
 
 눈속의 잠자리를 찾다 1 2005-01-31 1323 8976
43
 
 8월의 여름은 덥기만 합니다. 3 2005-08-05 1846 10805
42
 
 잠자리는 휴가 중... 6 2005-08-08 1740 10429
41
 
 남방넉점박이잠자리 8 2005-08-28 1834 12036
40
 
 남방먹줄왕잠자리 12 2005-08-28 1596 12707
39
 
 가을의 아쉬움 7 2005-10-13 1761 11588
      
 1   2   3    4   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