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가을의 아쉬움
이름: * http://jasa.pe.kr


등록일: 2005-10-13 10:30
조회수: 11583 / 추천수: 1760


3DSC_9432.jpg (108.2 KB)
3DSC_9509.jpg (250.5 KB)
 

전시회 준비 때문에 올해 촬영하지 못한 들깃동과 산깃동 애기좀 큰청실의 아쉬움이 밀려와
주말에 집과 가까운 송추의 보금자리로 갔습니다.
인공연못인데 지난해에 수많은 들깃동들을 본 곳이 었는데 올해 하수처리장인지..그것으로 바뀐다고 한 곳을 찾아 갔습니다.
다행이 별다른 변동은 없고 여러 건자재가 쌓여 있더군요.
그런데 사진처럼 인공연못은 수십년을 묵은 것처럼 수생식물이 빼곡하게 들어차 있더군요.
지난해에는 바닥의 모래가 들어나고 작은 풀들이 조금씩 뿌리를 내릴 정도여서 물이 고이지 않을 정도 였는데 올해는 이 풀들이 자리를 잡아 연못전체에는 무릎정도의 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바닥층에 뿌리를 내린 식물들이 자리를 잡았다는 뜻이죠..
이를 증명하듯 들깃동잠자리는 수십마리가 아닌 수십쌍이 무리져 날면서 산란과 짝짓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알로 월동을 하여 늦은 때인 8월이 되어야 우화를 하는 대표적으로 늦게 나타나 늦게까지 보이는 종입니다.
올겨울도 이 멋찐곳이 허물어져 나의 들깃동보금자리가 사라져 버릴까 조마조마 합니다....
              
1 파필리오   2005-10-13 12:33:09 [삭제]
사진으로는 정말 멋진곳이네요. 보존했으면 하는 바램이...^^
2   2005-10-13 13:39:13
너도 알고 있는곳.... 상상이 안가지? 너무 많이 바뀌어서..가운데가 인공섬
3 선현덕   2005-10-13 18:13:39
송추면 그 넉점박이 있는 그곳인가요?? 도로옆.. 아닌가..
4   2005-10-13 18:14:49
거긴 저기 보다 좁고 지금도 공사중.....^
5   2005-10-14 00:13:11
정말이지 괜찮아 보이는 곳이네요...
6 박동하   2005-10-16 02:05:07
그런 조마조마함...계속 현실로 바뀌어 안타깝기만 합니다...
7   2005-11-01 22:09:25
전 여기 가봤습니다^^광수아저씨랑^^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64
 
 눈쌓인 해미읍성의 풍경 2 2003-01-09 1249 8114
63
 
 흐린날의 시냇가..해미 산수리계곡 1 2003-02-24 1508 9075
62
 
 봄의 교향악이 울려 퍼지는 언덕... 1 2003-03-24 1290 8164
61
 
 집중탐구 [방울실잠자리] 4 2003-04-01 1378 8516
60
 
 쇠측범잠자리가 우화하고 있어요..T.T 2 2003-04-10 1145 8244
59
 
 넉점박이잠자리를 찾으러.... 2003-04-14 1268 8426
58
 
 우연인가 인연인가?.... 2 2003-05-09 1283 8199
57
 
 충북 괴산과 속리산관찰기 6/12 3 2005-06-24 1448 9498
56
 
 피라미가 뛰노는 시냇가에서... 5 2003-07-07 1269 8641
55
 
 아니...이이런.....이럴수가...^^ 16 2003-07-14 1195 8793
54
 
 거제도 탐방기...... 2 2004-04-07 1236 8127
53
 
 춤추는 도심의 잠자리 .... 그 차량위의 산란광경 7 2003-07-25 1268 9095
52
 
 털매미는 쉼없이 울어대고..... 7 2004-08-02 1813 10376
51
 
 8/31...숲속의 헌터 6 2003-09-01 1335 8947
50
 
 이젠 겨울에도 할일이 생겼습니다.. 7 2003-10-27 1621 9341
49
 
 눈속의 잠자리... 3 2004-01-18 1308 8515
48
 
 올해의 절반........5/26 영종도에서 3 2004-05-28 1200 7955
47
 
 동심에서의 먹줄왕잠자리와 놀기 9 2004-06-14 1291 8965
46
 
 가을의 들녘에서.... 3 2004-10-26 1610 9987
45
 
 바탕화면용 사진입니다. 2 2004-12-06 1401 9205
44
 
 눈속의 잠자리를 찾다 1 2005-01-31 1323 8974
43
 
 8월의 여름은 덥기만 합니다. 3 2005-08-05 1846 10801
42
 
 잠자리는 휴가 중... 6 2005-08-08 1739 10424
41
 
 남방넉점박이잠자리 8 2005-08-28 1834 12031
40
 
 남방먹줄왕잠자리 12 2005-08-28 1596 12704
 
 가을의 아쉬움 7 2005-10-13 1760 11583
      
 1   2   3    4   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