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donata of Korea

                                                                       

멸종위기종   
기후변화지표종
  
적색목록
  


Home                잠자리의 개요     한국의 잠자리     Check List     수   채     게 시 판     Q & A     방 명 록     수서곤충     생태사진                   Odonatological  society of  Korea       


 

 


제목: 이젠 겨울에도 할일이 생겼습니다..
이름: * http://jasa.pe.kr


등록일: 2003-10-27 11:46
조회수: 9300 / 추천수: 1619


gaDSC01369.jpg (122.0 KB)
gaDSC01370.jpg (108.5 KB)
 
토.일요일 원주로 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
중간에 용인휴게소 근처에 묵은실잠자리와 가는실잠자리가 양지바른곳에서 여러마리가 보이더군요..
아마도 겨울을 나기위해 터를 잡은것 같았습니다...
원주의 근교에도 묵은실잠자리는 꽤 많이 보이더군요....
그들은 이제 기나긴 겨울을 나기위해 체력보강등 준비를 하였겠지요...
문득...
.........
........
지난주 송추에서 잡은 묵은실잠자리가 떠올랐습니다..
냉장고에서 3일후 꺼냈더니 멀쩡하더군요..
그래서 다시 냉장보관을 하기위해 넣어두었는데 아마 예측이 맞으면 집의 그 잠자리는 냉장보관의 기온을 이겨내고 있을 것이다...........라고...
그래서 잡은 암수 두쌍을 동행한 동네 꼬마들에게 겨울동안 키워보라고 했습니다.
아마 먹이없이도 살수 있을듯 싶더군요....
..
저역시 집에와 그녀석들을 꺼내보니 처음 움직임이없다가 한 2-3분후 서서히 움직이더군요...
와....
자연에서 긴 겨울을 보낼정도의 체력이면 집에서도 충분이 관찰이 가능할것 같더군요...
오늘 집을 꾸며줘야 겠습니다...
              
1   2003-10-28 09:37:32
가는실이..흠....이상하게 전 가는실잠자리는 많이 보지 못한 상태네요..봤어도 한마리..한마리..^^
2 초록고기   2003-10-28 13:46:21 [삭제]
음~ 겨울나기를 한다니 신기하네요... 겨울철에는 먹이가 귀할텐데 생존력이 강하네요...
3   2003-10-28 15:13:36
어제 집을 만들어 주었더니 10여일 지난 녀석들이 생생하게 날아다니고 있습니다..
보는 즐거움이 생겨 무척 좋습니다..
아..
초록고기님 혹 근처 나들이 가시면 밭두렁에 양지바른 곳 ....덤불등이 있는곳을 발로 툭툭 쳐보세요..
사진처럼 마른나뭇가지색을한 녀석들이 날아오르는 녀석들을 볼 수 있을듯 싶군요..
그리고 곰이나 뱀처럼 겨울철에는 먹이활동을 하지 않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작년 겨울엔 눈쌓인곳에서 사진촬영을 하고자 하였는데 실패했습니다..^^
4 초록고기   2003-10-29 17:32:02 [삭제]
^^..자사님.. 재미있네요.. 전 잠자리는 주로 6~11월초까지 볼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
그리고 잠자리는 한해살이로 알고있는데요..^^ 특히나 가는실 잠자리는 겨울을 잘 버틴다니
말입니다..
정말 생명력이 있네요... 문득 이런 생각도 드네요.. 물고기도 겨울나기를 할려면 가을에
많은 먹이 활동을하여 몸을 충족 시키지 않습니까..그녀석도 그런가 보네요...
5   2003-10-29 18:54:29
정확히는 1년 내내..^^
하지만 4월중순부터 측범잠자리가 우화를 하여 11월까지 일반잠자리들이 보입니다..
가는실과 묵은실은 해를 넘기지요....묵은실잠자리란 한해를 묵었다고 해서 지어진 이름입니다..
6 김원진   2003-12-10 00:40:46 [삭제]
잠자리도 포육이 가능하군요...
7 0111   2004-10-14 16:19:55 [삭제]
이상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90
 
 잠자리는 휴가 중... 6 2005-08-08 1731 10363
89
 
 잠자리는 잠을 어떻게 잘까? 1 2002-09-09 1906 10278
88
 
 잠자리는 발레리나? 2 2002-08-26 1420 9368
87
 
 잠자리가 야간에 우화하는 이유 2 2002-07-11 1806 10063
86
 
 잠시 영화배우가 되어 ------ [대륙좀잠자리] 4 2006-10-09 1785 11227
85
 
 작년 어느 여름날에.... 4 2010-03-11 997 5689
84
 
 자연사랑의 삼악산등정기.. 1 2002-11-19 1217 8106
83
 
 인제 어느공원의 잠자리 2 2014-09-26 1090 6325
 
 이젠 겨울에도 할일이 생겼습니다.. 7 2003-10-27 1619 9300
81
 
 이별연습..... 9 2002-10-21 1312 8131
80
 
 유리창반짝잠자리.. 4 2002-07-28 1522 9270
79
 
 우연인가 인연인가?.... 2 2003-05-09 1280 8149
78
 
 우리집 허당 7 2008-07-28 1216 8240
77
 
 왜 그리 냉정할까? 2002-09-23 1374 8140
76
 
 왕잠자리의 산란...그러나 아름답지못한 이야기. 5 2002-09-13 1291 8901
75
 
 왕잠자리...그 우연과 필연의 이야기.. 1 2002-08-05 1871 10137
74
 
 올해의 절반........5/26 영종도에서 3 2004-05-28 1199 7910
73
 
 연못에서의 아픈기억 ------- [연분홍실잠자리] 18 2006-10-18 1428 10834
72
 
 여름좀잠자리와 고추좀잠자리 구별하기 4 2006-09-22 1376 9125
71
 
 언저리 짝짓기 2 2005-05-16 1381 9337
70
 
 어? 나무에 알을 낳네! ------ [큰청실잠자리] 3 2006-10-28 1555 11923
69
 
 양수리의 잠자리비행.. 2002-06-30 1725 9528
68
 
 안면도 야유회... 6 2008-09-30 1137 7592
67
 
 아니...이이런.....이럴수가...^^ 16 2003-07-14 1194 8735
66
 
 쇠측범잠자리가 우화하고 있어요..T.T 2 2003-04-10 1144 8195
65
 
 삶이란? 생존경쟁.. 2002-06-13 1806 9669
      
 1   2    3   4   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