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donata of Korea

                                                                       

멸종위기종   
기후변화지표종
  
적색목록
  


Home                잠자리의 개요     한국의 잠자리     Check List     수   채     게 시 판     Q & A     방 명 록     수서곤충     생태사진                   Odonatological  society of  Korea       


 

 


제목: 잠시 영화배우가 되어 ------ [대륙좀잠자리]
이름: * http://www.jasa.pe.kr


등록일: 2006-10-09 17:56
조회수: 11155 / 추천수: 1756


zz13132_4.jpg (72.5 KB)
zz13134.jpg (142.6 KB)
 
지금도 어쩌다가 한편의 영화처럼 떠오르는 장면이 있는데 2003년 6월 22일 후배 서창원과 함께 경기도 전곡방면으로 촬영과 관찰을 갔을 때였다.
아침 일찍 만난 우리는 양주시에서 전곡으로 가는 지방도로를 지나가고 있었는데 전곡을 거의 다와 갈 무렵 길 옆 으로 흐르는 하천이 눈에 들어왔다.
어디에서나 보이는 물을 막아놓은 수중보가 보였고 물이 있는 곳은 어느 곳에나 잠자리가 있고 커다랗게 고인물이 있는 곳에서는 다양한 종을 관찰 할 수 있기 때문에 그곳의 주위를 돌아보기로 하였다.
둑을 지나 하천에 내려서는 순간 우리 서로 놀라움의 외마디가 저절로 나왔다.
“와!”
“와!”
다름 아닌 하천에 자라고 있는 풀줄기마다 무수히 붙어있는 대륙좀잠자리의 탈피각 때문이었는데 그 수가 장관이었다.
많은 곳에는 풀줄기에 19개의 탈피각이 붙어 있을 정도였으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주변의 배수로 등 여러 곳에 많은 탈피각들이 보였고 풀숲에는 우화하여 날개를 말리고 있는 개체들이 무수히 많이 앉아 있었다.
“형님 저기 길 사이로 한번 뛰어가 보세요?”
“왜?”
“마치 영화처럼 엄청난 저 잠자리들이 날아오를 것 같아요!”라고 창원 후배가 말 하였다.
“그래 볼까? 영사기가 없어서 아쉽네!” 하면서 나는 갖고 있던 잠자리채를 휘 휘 저으며 하천의 둑을 따라 나있는 길로 달려 나갔다.
마치 영화속의 주인공처럼…….
              
1 크리스탈   2006-10-10 00:08:50 [삭제]
와우~~ 정말 장관이군요.....
자사님은 어떻게 뛰는지 궁금해지는군요......ㅎㅎㅎㅎㅎ
2   2006-10-11 07:58:22
멋집니다^^ 이런 사진 보면 여름이 그리워 집니다..
내년까지 어찌 할지... ㅠㅠ
3   2006-10-11 12:29:48
그 모습 눈에 선합니다.
4   2006-10-12 10:30:11
사람들이 좀모자라보이네요 흠흠 기회가주어질때...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89
 
 잠자리는 휴가 중... 6 2005-08-08 1702 10304
88
 
 잠자리는 잠을 어떻게 잘까? 1 2002-09-09 1875 10203
87
 
 잠자리는 발레리나? 2 2002-08-26 1383 9288
86
 
 잠자리가 야간에 우화하는 이유 2 2002-07-11 1778 9994
 
 잠시 영화배우가 되어 ------ [대륙좀잠자리] 4 2006-10-09 1756 11155
84
 
 작년 어느 여름날에.... 4 2010-03-11 959 5610
83
 
 자연사랑의 삼악산등정기.. 1 2002-11-19 1186 8027
82
 
 인제 어느공원의 잠자리 2 2014-09-26 1005 6112
81
 
 이젠 겨울에도 할일이 생겼습니다.. 7 2003-10-27 1587 9245
80
 
 이별연습..... 9 2002-10-21 1283 8078
79
 
 유리창반짝잠자리.. 4 2002-07-28 1491 9204
78
 
 우연인가 인연인가?.... 2 2003-05-09 1250 8096
77
 
 우리집 허당 7 2008-07-28 1179 8156
76
 
 왜 그리 냉정할까? 2002-09-23 1345 8076
75
 
 왕잠자리의 산란...그러나 아름답지못한 이야기. 5 2002-09-13 1266 8847
74
 
 왕잠자리...그 우연과 필연의 이야기.. 1 2002-08-05 1843 10074
73
 
 올해의 절반........5/26 영종도에서 3 2004-05-28 1164 7843
72
 
 연못에서의 아픈기억 ------- [연분홍실잠자리] 18 2006-10-18 1399 10751
71
 
 여름좀잠자리와 고추좀잠자리 구별하기 4 2006-09-22 1346 9060
70
 
 언저리 짝짓기 2 2005-05-16 1350 9257
69
 
 어? 나무에 알을 낳네! ------ [큰청실잠자리] 3 2006-10-28 1526 11831
68
 
 양수리의 잠자리비행.. 2002-06-30 1694 9459
67
 
 안면도 야유회... 6 2008-09-30 1099 7493
66
 
 아니...이이런.....이럴수가...^^ 16 2003-07-14 1164 8665
65
 
 쇠측범잠자리가 우화하고 있어요..T.T 2 2003-04-10 1111 8125
64
 
 삶이란? 생존경쟁.. 2002-06-13 1777 9612
      
 1   2    3   4   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