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donata of Korea

                                                                       

멸종위기종   
기후변화지표종
  
적색목록
  


Home                잠자리의 개요     한국의 잠자리     Check List     수   채     게 시 판     Q & A     방 명 록     수서곤충     생태사진                   Odonatological  society of  Korea       


 

 


제목: 우연인가 인연인가?....
이름: * http://jasa.pe.kr


등록일: 2003-05-09 11:11
조회수: 8292 / 추천수: 1340


DSC05520_copy.jpg (161.1 KB)
 

5월 8일 아직 긴 여행의 여독이 조금 남아있는 부스스한 몸을 추스리고 아침일찍 송추의 산속연못을 찾아 가보았습니다.
5월1일에도 가보았고 5월3일 여행가면서도 잠깐 들렸던 잠자리서식지 였지요...
사실 이른아침에 가면 작년에 그곳에서만 보았던 넉점박이잠자리의 우화를 하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지 않을까...하는 기대감이었지요.
도착을 하니 7시 30분경.... 수많은 시골실잠자리들만 쿨쿨 잠을 잠고 있더군요..ㅎㅎ 잠을 자다니?..낮에는 옆을 지나가도 슬슬 도망가는데 지금은 툭 툭 건드려도 귀찮다는 듯이 옆으로 슬금 기어가더든요..
몇장의 사진을 촬영하고서는 여기저도 살펴보았습니다..
지난 5월1일보다 많은 왕잠자리의 탈피각이 보이더군요..대충 본것만 15개가 넘었으니 수풀속에 숨겨진것 까지 생각해보니 많은 왕잠자리가 우화를 한듯 보입니다...
그건데 그 많은 시골실잠자리의 우화각은 왜 않보이는지...의문입니다..물론 대충 돌아봐서 그렇겠죠..
하여간 많은 실잠자리만 촬영하고 있는데 따르릉....서창원회원이 전화가 왔습니다.
혹시 오늘 송추의 연못에 갈꺼냐고...지금 거기에 있다고 하니 ..탄식ㅎㅎ
친구의 차를 타고 그곳을 찾아 왔습니다...오전 11시정도인가?
전 그때까지 주위를 돌아다니며 나비랑 가시측범잠자리,쇠측범잠자리를 촬영하고 점심이나 먹어야 겠다 싶었는데 서창원회원왈.....넉점박이 찍으셨어요?..아니 못봤는데?...지금 날아다니는데요?....오잉?...
부리나케 연못으로 가보았습니다...
아침엔 보이지 않던 넉점박이가 그 빠른비행과 짝짓지를 하며 산란까지 하고 있었습니다
사진을 몇 장을 찍고 채집을 했습니다...
서창원회원이 않왔으면 전 아마 못보았겠죠..^^

              
1   2003-05-09 19:30:56
제가 아니어도 보셨을거예요.^^.
지축에서 지하철을 타고 오다가 버스로 오는 방법을 알아보려고 불광에서 내려서 시외버스터미널에 갔었습니다. 흠..36번이 있었습니다. 시험삼아..타봤더니..목장앞(역이름)에서 내리면 바로네요..다음엔 계속 그렇게 다니면 될듯..^^ 한 5시 반 인가 6시인가에 도착을 해서 살짝 다시한번 가봤습니다.
저녁무렵이라서 약간 어두웠는데..아직 해가 그나마 있어서 살펴보긴 했습니다.
헌데..넉점박이는 잠자리에 들었는지 안보이고...먹줄왕잠자리 암컷들만 몇마리가 산란을 하고 있었죠..수컷은 안보이고 암컷들만 꽤많이 보였습니다. 왕잠자리랑은 다르게 암컷혼자서 산란을 하고 있네요..암컷을 잡으려면 이 시간때가 좋아보이네요..사진은 약간 어두워서 잘 안찍히겠지만..^^
암튼..자주 가볼 좋은 장소였습니다. 수서곤충 생태계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2   2003-09-20 17:55:54
오잉? 사진속의 잠자리가 응가도 하고 있네영`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89
 
 겨울에 눈이 쌓이면 한번 가봐야지... 1 2002-09-09 1877 10179
88
 
 잠자리는 잠을 어떻게 잘까? 1 2002-09-09 1944 10444
87
 
 왕잠자리의 산란...그러나 아름답지못한 이야기. 5 2002-09-13 1320 9030
86
 
 한마리만 보았습니다... 4 2002-09-16 1699 9456
85
 
 가을과 잠자리 1 2002-09-23 1724 9559
84
 
 왜 그리 냉정할까? 2002-09-23 1418 8291
83
 
 가을소년........ 2002-10-01 1291 8898
82
 
 찬란한 황동색가슴의 물잠자리는... 2002-10-04 1309 8855
81
 
 이별연습..... 9 2002-10-21 1364 8287
80
 
 자연사랑의 삼악산등정기.. 1 2002-11-19 1266 8284
79
 
 눈쌓인 해미읍성의 풍경 2 2003-01-09 1299 8204
78
 
 봄의 교향악이 울려 퍼지는 언덕... 1 2003-03-24 1332 8267
77
 
 집중탐구 [방울실잠자리] 4 2003-04-01 1418 8617
76
 
 쇠측범잠자리가 우화하고 있어요..T.T 2 2003-04-10 1182 8337
75
 
 넉점박이잠자리를 찾으러.... 2003-04-14 1312 8527
74
 
 꼬마메뚜기의 등산이야기.. 3 2003-04-28 1313 8627
 
 우연인가 인연인가?.... 2 2003-05-09 1340 8292
72
 
 피라미가 뛰노는 시냇가에서... 5 2003-07-07 1294 8747
71
 
 아니...이이런.....이럴수가...^^ 16 2003-07-14 1227 8911
70
 
 춤추는 도심의 잠자리 .... 그 차량위의 산란광경 7 2003-07-25 1313 9193
69
 
 남도길 삼천리......그 긴여행... 6 2003-08-18 1443 9501
68
 
 8/31...숲속의 헌터 6 2003-09-01 1381 9068
67
 
 이젠 겨울에도 할일이 생겼습니다.. 7 2003-10-27 1666 9419
66
 
 눈속의 잠자리... 3 2004-01-18 1339 8602
65
 
 거제도 탐방기...... 2 2004-04-07 1263 8221
64
 
 올해의 절반........5/26 영종도에서 3 2004-05-28 1243 8068
      
 1   2    3   4   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