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찬란한 황동색가슴의 물잠자리는...
이름: * http://www.jasa.pe.kr


등록일: 2002-10-04 11:33
조회수: 8773 / 추천수: 1277
 




제목 없음






    
        
        
    
    
        
    
    
        

        

    

            



        

            


        

            
                
                    
                
            

                        

휴일을 맞아 충남 해미를 다녀왔습니다.


            

아이들은 외할머니, 외할아아버지와의 조우와 여행에 대한 기대감을
            갖고서, 저는 지난 6월에 보았던 황동색가슴이 찬란한
물잠자리
            모습이 항시 마음에 있었고 서울의 근교에서는 볼 수 없었던 녀석이라
            혹시 이녀석들과의 만남이 있지 않을까하는 기대가 있었습니다.


            

아침을 서둘러 저수지로 흘러드는 숲속 개울을 찾아 갔습니다.


            

처음 반기는 것은 새색시의 연분홍치마와 같은 붉은색을 가진 날개띠좀잠자리수컷이었습니다.
            원래의 색상이 붉은색을 지닌 수컷이지만 황혼의 저녁빛깔이 아름다운
            계절의 빛깔로 인하여 더욱 붉은색을 띠고 있었습니다.


            

주위를 둘러보니 여러마리가 보이고 이전 물잠자리가 무리를 이루었던
            풀숲에는 많은 개체의 날개띠좀잠자리들이 보이더군요..
            서울의 근교에서는 눈으로 관찰할 수 있는 거리에서 약 한 두마리가 보이던데
            여기에서는 수십마리를 볼 수 있더군요.

작은
                        밤나무 아래엔 토실한 알밤이 주위에 널려 있더군요...
잠깐을
                        주으니 양 호주머니가 가득...풍성한 가을의 시골인심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인적많은 서울근교의 밤나무엔 떨어지기
                        무섭게 사라지니까요.?^^!@#$!@


            

더욱 놀라운 것은 늦은 오후에의 일입니다.
해미읍내를
                        흐르는 개울의 둔덕 평지풀밭에 수백마리의 날개띠좀자리무리가
                        있더군요.

날개에
                        새색시의 수줍은 모습이 연상되어 예전에 [색시잠자리]로
                        불렀다는 날개띠좀잠자리를 이처럼 많이 본 적이 없었습니다.


                        

한 풀나무가지에 5~6마리가 무리져 앉아
                        있는 모습이 흔할 정도이니까요...


            

그리고 한가지  끝에 수컷이 나란히 앉아 있는 것
                        보니 이들은 여느 수컷잠자리처럼 영역다툼을 하지 않는
                        영역공존의 생활습성을 가진 듯 합니다.


            

아름다운 가을 햇살에 벼의 풍성함이 넘실대는
                        가을의 시골길을 달리며 잠시 행복에 젖었습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90
 
 잠자리는 잠을 어떻게 잘까? 1 2002-09-09 1909 10344
89
 
 왕잠자리의 산란...그러나 아름답지못한 이야기. 5 2002-09-13 1292 8944
88
 
 한마리만 보았습니다... 4 2002-09-16 1648 9354
87
 
 가을과 잠자리 1 2002-09-23 1681 9458
86
 
 왜 그리 냉정할까? 2002-09-23 1375 8189
85
  jasa
 love is heart 1 2002-06-17 1353 9022
84
 
 가을소년........ 2002-10-01 1239 8784
 
 찬란한 황동색가슴의 물잠자리는... 2002-10-04 1277 8773
82
 
 이별연습..... 9 2002-10-21 1315 8188
81
 
 자연사랑의 삼악산등정기.. 1 2002-11-19 1218 8178
80
 
 눈쌓인 해미읍성의 풍경 2 2003-01-09 1249 8116
79
 
 흐린날의 시냇가..해미 산수리계곡 1 2003-02-24 1508 9078
78
 
 봄의 교향악이 울려 퍼지는 언덕... 1 2003-03-24 1290 8170
77
 
 집중탐구 [방울실잠자리] 4 2003-04-01 1378 8516
76
 
 쇠측범잠자리가 우화하고 있어요..T.T 2 2003-04-10 1145 8247
75
 
 넉점박이잠자리를 찾으러.... 2003-04-14 1268 8428
74
 
 꼬마메뚜기의 등산이야기.. 3 2003-04-28 1274 8531
73
 
 우연인가 인연인가?.... 2 2003-05-09 1283 8200
72
 
 피라미가 뛰노는 시냇가에서... 5 2003-07-07 1269 8642
71
 
 아니...이이런.....이럴수가...^^ 16 2003-07-14 1195 8795
70
 
 춤추는 도심의 잠자리 .... 그 차량위의 산란광경 7 2003-07-25 1268 9095
69
 
 남도길 삼천리......그 긴여행... 6 2003-08-18 1409 9410
68
 
 8/31...숲속의 헌터 6 2003-09-01 1336 8947
67
 
 이젠 겨울에도 할일이 생겼습니다.. 7 2003-10-27 1621 9342
66
 
 눈속의 잠자리... 3 2004-01-18 1308 8516
65
 
 거제도 탐방기...... 2 2004-04-07 1236 8129
      
 1   2    3   4   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