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가을의 아쉬움
이름: * http://jasa.pe.kr


등록일: 2005-10-13 10:30
조회수: 11585 / 추천수: 1760


3DSC_9432.jpg (108.2 KB)
3DSC_9509.jpg (250.5 KB)
 

전시회 준비 때문에 올해 촬영하지 못한 들깃동과 산깃동 애기좀 큰청실의 아쉬움이 밀려와
주말에 집과 가까운 송추의 보금자리로 갔습니다.
인공연못인데 지난해에 수많은 들깃동들을 본 곳이 었는데 올해 하수처리장인지..그것으로 바뀐다고 한 곳을 찾아 갔습니다.
다행이 별다른 변동은 없고 여러 건자재가 쌓여 있더군요.
그런데 사진처럼 인공연못은 수십년을 묵은 것처럼 수생식물이 빼곡하게 들어차 있더군요.
지난해에는 바닥의 모래가 들어나고 작은 풀들이 조금씩 뿌리를 내릴 정도여서 물이 고이지 않을 정도 였는데 올해는 이 풀들이 자리를 잡아 연못전체에는 무릎정도의 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바닥층에 뿌리를 내린 식물들이 자리를 잡았다는 뜻이죠..
이를 증명하듯 들깃동잠자리는 수십마리가 아닌 수십쌍이 무리져 날면서 산란과 짝짓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알로 월동을 하여 늦은 때인 8월이 되어야 우화를 하는 대표적으로 늦게 나타나 늦게까지 보이는 종입니다.
올겨울도 이 멋찐곳이 허물어져 나의 들깃동보금자리가 사라져 버릴까 조마조마 합니다....
              
1 파필리오   2005-10-13 12:33:09 [삭제]
사진으로는 정말 멋진곳이네요. 보존했으면 하는 바램이...^^
2   2005-10-13 13:39:13
너도 알고 있는곳.... 상상이 안가지? 너무 많이 바뀌어서..가운데가 인공섬
3 선현덕   2005-10-13 18:13:39
송추면 그 넉점박이 있는 그곳인가요?? 도로옆.. 아닌가..
4   2005-10-13 18:14:49
거긴 저기 보다 좁고 지금도 공사중.....^
5   2005-10-14 00:13:11
정말이지 괜찮아 보이는 곳이네요...
6 박동하   2005-10-16 02:05:07
그런 조마조마함...계속 현실로 바뀌어 안타깝기만 합니다...
7   2005-11-01 22:09:25
전 여기 가봤습니다^^광수아저씨랑^^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116
 
 잠자리는 잠을 어떻게 잘까? 1 2002-09-09 1909 10341
115
 
 왕잠자리...그 우연과 필연의 이야기.. 1 2002-08-05 1876 10191
114
 
 8월의 여름은 덥기만 합니다. 3 2005-08-05 1846 10803
113
 
 잠자리의 천적---사마귀 3 2002-08-14 1845 10936
112
 
 겨울에 눈이 쌓이면 한번 가봐야지... 1 2002-09-09 1845 10082
111
 
 남방넉점박이잠자리 8 2005-08-28 1834 12032
110
 
 잠자리를 잡는 하늘강 동아리 아이들. 2 2006-06-16 1823 10568
109
 
 털매미는 쉼없이 울어대고..... 7 2004-08-02 1813 10379
108
 
 삶이란? 생존경쟁.. 2002-06-13 1811 9729
107
 
 잠자리가 야간에 우화하는 이유 2 2002-07-11 1811 10130
106
 
 관심이 있으면 보입니다.. 2002-06-13 1808 10152
105
 
 잠시 영화배우가 되어 ------ [대륙좀잠자리] 4 2006-10-09 1788 11270
 
 가을의 아쉬움 7 2005-10-13 1760 11585
103
 
 개미귀신이야기 2002-07-13 1751 10262
102
 
 날개잠자리 7 2004-07-28 1750 10606
101
 
 잠자리는 휴가 중... 6 2005-08-08 1739 10426
100
 
 양수리의 잠자리비행.. 2002-06-30 1731 9594
99
 
 잠자리와 가족... 1 2002-08-19 1725 9867
98
 
 2006년 5월에....... 5 2006-05-04 1724 10706
97
 
 휴식... 3 2006-06-28 1716 10186
96
 
 남쪽 돌산에서 4 2 2004-06-03 1698 9449
95
 
 가을과 잠자리 1 2002-09-23 1681 9456
94
 
 가족이 되어버린 잠자리... 3 2002-06-10 1678 9849
93
 
 남방고추잠자리를 찾아 봅시다. 9 2006-09-29 1668 12118
92
 
 한마리만 보았습니다... 4 2002-09-16 1648 9353
91
 
 해미를 다녀와서 6 2002-06-03 1641 9681
    
1    2   3   4   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