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donata of Korea

                                                                       

멸종위기종   
기후변화지표종
  
적색목록
  


Home                잠자리의 개요     한국의 잠자리     Check List     수   채     게 시 판     Q & A     방 명 록     수서곤충     생태사진                   Odonatological  society of  Korea       


 

 


제목: 딱정벌레에 미친 청년
이름: * http://www.jasa.pe.kr


등록일: 2009-02-12 15:42
조회수: 5576 / 추천수: 783
 
2009 기획 / 다윈의 편지 ① 딱정벌레에 미친 청년 [중앙일보]

연재를 시작하며

2월 12일은 찰스 다윈(1809~82)의 생일입니다. ‘종의 기원’을 밝히는 인류의 여정이 200년 전 이날, 평생 병치레를 했던 병약한 갓난아이로부터 시작됐죠.다윈은 일생 동안 2000여 명의 인물과 1만5000여 통의 편지를 주고받았다는군요. 남아 있는 편지 중 가장 오래된 것은 그가 12세 무렵에 쓴 글이랍니다. 10대 초반에 시작된 편지는 1882년 4월 17일까지 이어집니다. 놀랍게도 그가 숨을 거두기 이틀 전이네요. 매년 240여 통의 편지를 주고받은 셈입니다.

본지는 다윈 탄생 200주년을 기념해 ‘다윈의 편지’를 소개하는 기획 시리즈를 연재합니다. 아직까지 한국에 번역·소개된 적이 없었던 다윈의 편지 중에서 의미 있고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골라 번역하고 그 의미를 밝히는 일입니다. 과학과 역사, 인문학의 경계를 넘나들며 ‘횡단의 글쓰기’를 선보여 온 주일우(42) 박사가 매주 목요일 글을 싣습니다.

다윈이 젊은 시절 품었던 곤충과 자연사에 대한 열정, 실연으로 끝나버린 첫사랑, 자녀들에 대한 애정, 일찍 세상을 뜬 딸에 대한 아픈 마음, 그로 인한 격한 종교적 번민, 주식 투자를 잘못해 투자금이 반 토막 난 이야기 등 인간적 면모가 편지에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다윈의 편지들은 지적으로 풍성했던 19세기 빅토리아 시대 영국 지성계의 풍경을 보여주는 값진 자료이기도 하지요.

다윈의 서신 네트워크엔 빅토리아 시대 영국 최고의 지성인과 명사들이 망라됐습니다. 다윈이 당대 최고 명문가 집안에 속했기 때문이죠. 할아버지 에라스머스 다윈은 영국 국왕 조지 3세로부터 ‘왕실 의사’ 직위를 제의받기도 한 명사였다지요. 다윈의 부계가 명성 높은 학자 집안이라면 모계는 산업 자본가 집안입니다. 외할아버지 조시아 웨지우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웨지우드 도자기’의 창업자랍니다(250년을 이어온 이 기업은 지난달 청산절차에 들어갔네요). 다윈을 통해 당대 영국 상류층이 누렸던 귀족적 삶의 모습도 엿볼 수 있을 것 같네요.

‘다윈의 편지’와 함께 19세기 서구의 지적 풍경 속으로 떠나는 여행이 시작됩니다.

배노필 기자

친애하는 폭스 형,

곤충에 대해서 이야기할 사람이 없어서 죽을 지경이야. (…) 케임브리지에서 돌아온 다음 무지무지하게 게으른 생활을 했어. 곤충들을 보면서 휴식을 취했지. 하지만 아주 흥미로운 곤충 몇 마리를 잡기는 했어. 누나가 내가 잡은 곤충 중에 세 마리를 대충 그려줬어. 첫 번째 그림에 있는 것은 퀸스 칼리지에 다니는 호어가 버드나무에서 잡았던 그 곤충인 것 같아. 갈란드도 무엇인지 몰랐던 그놈 말이야. 울타리 나무껍질 밑에서 발견했는데 끊임없이 움직이고 모양도 특이하지. 세 마리를 잡았어. 이건 정말로 큰 수확이었어. 두 번째 그림은 쇠똥구리 중에서 아주 흔한 녀석이야. 형은 이름을 알겠어? 세 번째 것은 아주 아름다운 하늘소인데, 아마 북방꽃하늘소가 맞을 거야. (…) 무당벌레도 세 종류나 잡았어. 하나는 호어가 늪지에서 잡았던 것과 같아. 그때 형이 아주 희귀한 녀석이라고 이야기했었어. 다른 놈은 등껍질에 흰점이 7개 있어. (…) 혼자 좋아서 떠든 것을 용서해 주길 바라. 하지만 나는 형의 제자니까 용서해 줘야 해. (…)

1828년 6월 12일

찰스 다윈, 슈루즈베리

 오늘은 찰스 다윈의 200번째 생일이다. 그는 인간과 사회, 그리고 자연을 이해하는데 큰 영향을 미친 진화론을 주창한 대학자지만 시작은 여느 아이들과 다르지 않았다. 어린 시절의 다윈은 눈에 띄는 식물마다 모두 이름을 알아내려고 했고 조개·도장·서면·동전·돌조각 따위를 모으는 수집벽이 있었다. 과일 서리를 즐기던 장난꾸러기 꼬마 다윈은 사냥·낚시 등에 열중했다. 동네의 기숙학교에 다녔지만 거기서 배운 라틴어를 비롯한 고전 교육은 적성에 맞지 않았다. 형 에라스머스와 어울려 정원의 공구 창고에 화학실험실을 차려놓고 실험에 열중하는 일이 잦았다. 아니면 『세계의 불가사의』 같은 책들을 읽고 그 신기함과 놀라움에 빠져들었다.

다윈이 숨을 거두기까지 40년 간 살았던 ‘다운 하우스’의 서재. 다윈은 청년 시절 비글호에 올라 ‘지구 끝’까지 항해했지만 귀국 뒤 단 한 차례도 영국을 떠난 일이 없다. 다운 하우스를 벗어난 일도 거의 없다. 이 서재 안에서 ‘은둔의 학자’가 펼친 이론이 인류의 기원을 바꿔놓았다.
 

집안의 기대는 할아버지·아버지·삼촌에 이어 다윈도 의사가 되는 것이다. 별 뜻이 없었지만 어쩔 수 없이 의학 공부를 하러 에든버러로 갔다.

할아버지·아버지·삼촌·형이 모두 그곳 출신이라 입학은 수월했지만 역시 의학은 다윈과 궁합이 맞지 않았다. 마취제로 클로로포름이 사용되기 전이라 고통을 참아야 하는 환자들의 비명으로 가득 찬 수술실은 끔찍했다. 큰삼촌이 에든버러에서 시체 해부를 하다 얻은 패혈증으로 스무 살에 세상을 떠난 기억은 아버지와 다윈에게는 악몽이었다. 그들은 피를 극도로 싫어해 생각만 해도 치를 떨었다. 다윈은 고민했다. 여러 정황을 볼 때 아버지가 편하게 살 수 있을 정도의 재산을 남겨 줄 것이라는 것이 확실해 보였다.

그는 두 해 남짓 만에 의학 공부를 그만두었다. 다시 케임브리지의 크라이스트 칼리지에서 신학 공부를 시작했지만 다윈은 그 공부에도 관심이 없었다. 케임브리지에서는 무엇보다도 딱정벌레에 열중했다.

이번 회 편지에서 언급된 딱정벌레 그림. 다윈의 누나가 직접 그려줬다고 한다.

열아홉 다윈을 딱정벌레의 세계로 인도한 사람은 네 살 많은 육촌형, 윌리엄 다윈 폭스(1805~1880)였다. 함께 학교를 다닌 폭스와 다윈, 그리고 친구 몇몇은 어울려 다니면서 곤충을 잡았고 그것을 두고 열띤 토론도 했다. 그 시절, 다윈이 얼마나 딱정벌레에 열중했는지를 보여주는 일화가 있다. 하루는 다윈이 오래된 나무껍질을 벗기다가 희귀한 딱정벌레 두 마리를 발견했다. 얼른 양손에 한 마리씩 잡았는데 다른 종류의 딱정벌레가 어슬렁거리며 등장했다. 다윈은 급한 마음에 한 마리를 입에 집어넣고 손을 뻗었는데 입 속의 딱정벌레가 독한 분비물을 내서 타는 듯한 고통을 느꼈다. 세 마리 다 놓쳤다.

딱정벌레에서 시작한 곤충학적 훈련은 이후 다윈이 자연학자로 성장하는데 든든한 버팀목이 된다. 그 열정과 지식이 고스란히 비글호를 타고 여행했던 바다와 대륙에서 보았던 생명체들을 분류하고 이해하는 데 사용되었다. 다윈은 새로운 종의 출현이라는 당시로는 혁명적인 생각을 했고 결국 그 이유를 설명할 방도를 찾아냈다.

 주일우 문지문화원 사이 기획실장

◆주일우(42) 박사는=1967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연세대 생화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대학원에서 과학사를 전공한 뒤 영국 케임브리지대에서 환경사학으로 박사학위을 받았다. 현재는 문지문화원 ‘사이’의 기획실장으로 과학·문화·예술을 아우르는 기획과 학문의 경계를 넘나드는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편집한 책으로 『지식의 통섭』, 번역한 책으로 『다윈의 대답(4권)』이 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114
 
 인제 어느공원의 잠자리 2 2014-09-26 324 3302
113
 
 종의 확정에 관하여 6 2014-08-27 317 3824
112
 
 가루베이 - 베트남에서도 새로이 발견 2 2013-10-31 537 4317
111
 
 가을의 계곡에서~~ 4 2013-10-18 533 4143
110
 
 Fall~~~~ing in the nature 6 2013-10-07 512 4179
109
 
 The Dragoflies and Damselflies of Korea 2013-08-13 484 2566
108
 
 곤충 캠프 1 2012-10-09 591 3086
107
 
 한국 잠자리 유충 도감 Review 2 2012-09-13 451 2823
106
 
 O2 스키장 유감 10 2012-03-07 502 3297
105
 
 내가 잠자리에 집착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5 2011-09-05 682 4280
104
 
 한국의 잠자리 성충 도감 REVIEW 4 2011-07-22 560 4039
103
 
 작년 어느 여름날에.... 4 2010-03-11 597 4230
102
 
 산들깃동잠자리 3 2009-09-21 713 5039
101
 
 잠자리의 짝짓기와 사랑의 징표 하트 2009-09-07 708 5120
100
 
 가을의 전령사 [잠자리] 2009-09-07 730 4415
99
 
 2006년 DMZ생태환경 조사 시.. 1 2009-03-13 768 5672
98
 
 겨울 여행 -------- II (태백산) 1 2009-02-27 760 5425
97
 
 겨울 여행 -------- I (밤열차) 3 2009-02-18 739 5340
 
 딱정벌레에 미친 청년 2009-02-12 783 5576
95
 
 별박이의 축하비행과 잠찾사 허당 5 2008-10-08 796 6497
94
 
 안면도 야유회... 6 2008-09-30 753 6113
93
 
 한국민속촌의 잠자리 3 2008-08-10 858 7142
92
 
 우리집 허당 7 2008-07-28 848 6888
91
 
 물잠자리가 사는 곳 7 2008-06-17 906 7626
90
 
 한국산 미기록 왕잠자리를 찾아서 .... I 4 2008-04-14 998 7999
89
 
 한국산 미기록 왕잠자리를 찾아서 ... II 3 2008-04-15 975 7706
    
1    2   3   4   5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enFree